News.

KBS 2TV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 진정성 있는 스토리로 감동 선사하며 대장정 마무리

관리자
2022-08-29
조회수 153

2022년 08월 05일 보도자료


KBS 2TV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 

진정성 있는 스토리로 감동 선사하며 대장정 마무리


서현♥나인우가 밝힌 애정 어린 종영 소감까지

마지막까지 케미 포텐 터트리며 뜨거운 안녕!





‘징크스의 연인’의 주역 서현과 나인우가 안방극장을 향해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4일(어제) 종영한 KBS 2TV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연출 윤상호/ 극본 장윤미)은 자신의 삶을 숙명으로 여기고 순응하며 사는 한 인간 남자와 저주를 풀기 위해 미지의 세상 밖으로 뛰어든 여신이 잔혹한 운명을 뛰어넘으며 펼치는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수비 커플(수광+슬비’의 가슴 따뜻해지는 로맨스부터 각 캐릭터의 다채로운 이야기들이 한데 얽혀 안방극장을 울고 웃게 하며 마지막까지 시선을 붙들었다.


만남과 헤어짐을 반복했던 수광과 슬비는 최종회에서 운명을 뛰어넘고 사랑의 결실을 맺었다. 그뿐만 아니라 모든 인물이 저마다의 행복을 찾으며 보는 이들로 하여금 흐뭇한 미소를 짓게 하는 아름다운 결말을 선사했다.


이에 ‘징크스의 연인’을 이끈 두 배우 서현과 나인우가 팬들의 아쉬움을 달랠 따뜻한 종영 소감을 남겨 눈길을 끈다. 


먼저 서현은 순수하고 맑은 영혼을 가졌지만 내면은 단단한 슬비를 사랑스럽게 그려냈다. 그녀는 “설렘과 감사함 그리고 깊은 고민과 수많은 감정이 공존했던 작품인 것 같다. 슬비라는 사랑스러운 캐릭터를 만나게 된 것에 정말 감사했고, 열정적으로 혼신의 힘을 다해 연기하며 함께해 주신 좋은 배우분들과 스태프분들 덕분에 행복한 마음으로 촬영했던 것 같다. 슬비를 떠나보내야 할 생각을 하니 애틋한 마음이 든다”고 전했다.


이어 “시장 사람들과 함께 한 모든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 늘 현장에서 무수한 아이디어를 내주시는 선배님들과 함께해서 모든 순간이 새로웠고, 기발한 애드리브들이 가득해서 함께 만들어가는 재미가 가득했다”며 슬비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기억에 남는 순간을 전했다.


나인우는 불운의 아이콘이라는 꼬리표가 따라다녔지만, 어떤 상황 속에서도 굴하지 않고 정의감 넘치는 수광의 모습을 그려냈다. “무더운 여름부터 추운 겨울까지 ‘징크스의 연인’을 촬영하면서 좋은 분들과 함께했던 즐겁고 아름다운 순간들이 많았다. 그동안 공수광으로 살 수 있어서 행복했고, 슬비와 수광이의 사랑과 행운을 빌며 수광이를 떠나 보내려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수광이가 사라진 슬비를 생각하며 성당에 혼자 앉아 자책하고 괴로워하는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징크스의 연인’은 내 인생에서 아름다운 동화 같은 작품으로 남을 것 같다”며 마지막까지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KBS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은 원작을 뛰어넘는 캐릭터와 하나 된 배우들의 호연과 함께 극의 몰입도를 높이는 유쾌한 케미로 매주 수, 목요일 밤을 감동과 재미로 물들였다.


사진 제공: 빅토리 콘텐츠


(주)빅토리콘텐츠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76, 16층 일부 (상암동, YTN 뉴스퀘어) 

전화 : 82-2-786-2245

메일 : victory@victents.com


빅토리콘텐츠 © 2016 ALL RIGHTS RESERVED



(주)빅토리콘텐츠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76, 16층 일부 (상암동, YTN 뉴스퀘어) 

전화 : 82-2-786-2245

메일 : victory@victents.com

빅토리콘텐츠 © 2003 ALL RIGHTS RESERVED